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급사 바로가기

걷고 밟고 달리고 미서부 기행 8800km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걷고 밟고 달리고 미서부 기행 8800km
판매가 13,500원
상품요약정보 저 : 김기인 출판사 : 큰솔 발행 : 2020년 10월 15일 쪽수 : 316 ISBN : 9788964964347
소비자가 15,000원
적립금 405원 (3%)
쿠폰적용가 13,230원 (2.0% 할인)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무료
브랜드 큰솔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걷고 밟고 달리고 미서부 기행 8800km 수량증가 수량감소 13500 (  405)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 군부대 배송 불가입니다. 주문시 반품배송비가 부과됩니다

이벤트




떠나라, 걷고 달리며 세상과 만나라!

60대 청춘들이 벌인 자전거-자동차-도보 여행 77일의 기록

언택트 시대를 맞아 자유로운 여행을 그리며
나이를 잊고 도전하는 삶을 꿈꾼다


소년 시절 친구로 만나 같은 중고교를 졸업한 63세의 은퇴자 3명이 의기투합해 2018년 5월 미국 여행을 떠났다.
특급 열차나 리무진 버스를 타고 가이드의 안내를 받으며 관광 명소를 도는 여행이 아니다. 식사는 식당에서, 잠은 호텔에서 자는 안락한 여행도 아니다. 낯선 이국땅에서 지도를 보며 길을 찾고 미 서부 일대 8,800km를 쉼 없이 걷고 달리는 고난과 인내의 여정이다. 자전거를 타고 가다 잘못 들어선 길에서 헤매기도 하고, 때론 비, 바람을 맞으며 캠핑 노숙을 하는 거친 여행이다. 여행하면서 ‘이렇게 힘들 줄 알았다면 처음부터 꿈도 꾸지 않았을 것’이라고 자탄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77일의 여행은 무사히 끝났고, 여행을 마친 순간 자신들의 도전과 성취에 큰 자부심을 느끼게 됐다.
여행을 떠나기 전 1년여의 준비 과정이 있었지만, 현장에서 겪어보니 계획과 실제와는 역시 차이가 있었다. 자전거가 고장나 수시로 애를 먹는가 하면 악천후에 대한 대비가 부족해 어떤 날은 종일 추위에 떨기도 했다. 도로 사정 역시 지도에 나타난 것과 약간씩 다른 경우가 있어 엉뚱한 길로 빠져 시간과 노력을 허비했다. 그리고 일부 구간에서는 무리한 스케줄을 소화하느라 휴식을 제대로 취하지 못하는 무리수를 범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눈앞을 스쳐 지나간 아름다운 풍경들, 길에서 마주친 낯선 사람들의 따뜻한 친절은 그 모든 고단함을 잊게 해주는 청량제와 같았다. 때 묻지 않은 대자연의 모습과 나무, 물, 돌들의 속삭임에 눈과 귀를 기울이면 마음이 정화되고, 근육에 쌓인 피로가 풀리는 경험을 했다.
질병의 유행으로 멀고 긴 여행이 여의치 않은 시대가 되었다. 옛날에는 돈과 시간만 있으면 훌쩍 가볍게 떠나던 여행이 지금은 절벽에 막혀 있는 형국이다. 이럴 때일수록 자유로운 여행의 소중함이 더 부각되고, 사람들이 모여 사는 밀집 지역을 떠나 드넓은 자연 환경이 주는 편안함이 그립다. 이 책은 언택트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언젠가 다시 찾아올 자유로운 여행의 의미와, 아무리 거친 여행도 다소의 용기가 필요할 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일깨워 줄 것이다.

저자의 말

인생은 한 번뿐인데 경험해 보고 싶은 것은 많아 태평양 연안 자전거 여행, 미 서부 국립공원 탐방에 이어 시에라네바다 산맥의 JMT트레킹까지 한걸음에 마쳤다. 겪어보니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았지만 어려움을 극복하며 벅찬 감동을 느낄 때가 많았다. 빡빡한 일정에 쌓이는 피로가 힘겨웠지만 머리 속이 비어가고 몸이 가벼워지는 느낌이 더 즐거웠다. 태고의 자연 속에서 물과 바람, 나무와 돌들이 전하는 속삭임에 귀를 기울이며 수시로 마음이 정화되는 경험을 했다. 여행을 마치고 나니 남은 인생에 대한 자신감이 생기고 더 힘든 도전을 하고픈 의욕까지 자라났다. 인생은 아름답지만 자유롭게 여행하지 않으면 빛을 잃을지도 모른다.




Part 1. 바람 따라 달리다
미 태평양 해안 라이딩 38일, 3,200km


드디어 출발이다! / 첫날부터 ‘Follow Me!’ / 수백 명의 남녀가 나체로 자전거 행렬을 이루다 / 10년 만에 한국 손님을 처음 만난 한인교포 / 선상 상점 아주머니가 물 3통을 선물하다 / LA 친구 유종배에게 JMT용 배낭을 보내다/ 갈 수 있는 데까지만 가자고? 안돼! / GPS와 종이 지도의 장단점 / 예비일에도 자전거를 타다 / 비 오는 위험한 도로에서 미국인의 도움을 받다 / 갈 길은 멀고 비는 억수로 쏟아지고 / 수리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준 아주머니 / 사슴에게 로드킬 당할 뻔하다 / From my mother! To my home! / 방 둘, 침대 셋에 70달러면 정말 착한 가격이다 / 잃어버린 배낭을 다시 찾다 / 무사건, 무사고의 완벽한 날 / 드디어 캘리포니아 입성이다! / 아직도 예정보다 하루가 늦다 / 깜깜한 밤길 4.5km를 달리다 / 내리막길이라도 20km 거리는 무섭고 힘들다 / 말없이 초콜릿 세 개를 건네주고 가는 노인 / 내가 야구 감독 김성근 같다고? / 윤석아! 어디로 갔니? / 친구들과 북가주 동문들의 환영을 받다 / 데빌스 슬라이드 트레일에서 강풍을 이기지 못하다 / Seat on the Down Road! / 무시무시한 Big Sur 아름다운 Big Sur / 몬터레이까지 차를 얻어 타고 되돌아가다 / 속도계와 랜턴을 도난당하다 / 거북등처럼 갈라진 길에서 상규가 허리를 다치다 / 경찰의 안내 방송을 무시하고 계속 달리다 / 맥을 끊을래? 목을 끊을래? / LA에 도착해 유종배를 만나다 / JMT 트레킹을 위한 10일 치 식량을 중간 보급소로 보내다 / 펑크! 펑크! 또 펑크! / 허리가 아프다, 삼 일만 더 버텨라 / 군사지역이니 외국인은 돌아서 가라! / 드디어 종점, 멕시코 국경이다!

Part2. 길에서 과거를 만나다
미국 서부 국립공원 차량 투어 11일, 5,200km


상상을 뛰어넘는 경외스런 자연박물관 서부 사막의 국립공원 / 백 여사님, 대단히 감사합니다 / 으윽, 교통범칙금 345달러 / 아치스 국립공원 가는 길 / 아치스 국립공원 / 브라이스 캐니언-지온 국립공원 / 그랜드캐니언 노스림-사우스림 / 데스밸리 국립공원 / Moving Rock의 흔적은 어디에? / 요세미티 국립공원 / 정식으로 존 뮤어 트레일 허가서를 받다

Part3. 구름 따라 걷다
존 뮤어 트레일JMT 트레킹 21일, 360km


두 발로 걸어야만 만날 수 있는 천국 존 뮤어 트레일 / 존 뮤어 트레일헤드 해피아일스 / 구름도 쉬어가는 클라우즈 레스트 / 곰, 모기, 통증, 갈증, 허기와의 전쟁 / 비 오듯 쏟아지는 팥알만 한 우박 / 천 섬 호수에 천의 요정들 / 모닥불에 둘러앉은 제니퍼와 올리비아 / 회자정리 거자필반이라 / LA 교민 서보경 님과 교민들 /홀로 트레킹하는 일본 여성 마야 / 존 뮤어 트레일 중간 지점Muir Trail Ranch Halfway Point / 무게를 줄이려면 아침 저녁을 부지런히 준비해라 / 사슴에게 완전히 무시당하다 / 송어 라면이 먹고 싶다 / 내 존재조차 느껴지지 않는 무의식의 세계로 / 밤하늘에 다이아몬드 가루가 흐른다 / 눈물 나게 아름다운 내 모습에 행복한 미소 / 가끔은 좋은 것도 건너뛰어야 한다 / 물! 물! 물! / 미국 본토 최고봉 휘트니산 4,418m 정상에 서다 / 축하객 없는 자축 파티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무료
배송 기간 : 1일 ~ 3일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TODAY'S
ITEMS

  • 버튼
  • 버튼
  • 버튼
 
  • 공지사항
  • 문의하기
  • 상품후기
  • 포토후기
  • 이벤트
  • 고객센터
  • 마이쇼핑
  • 배송조회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최근본상품
  • 적립금
  • 예치금
  • 등급안내
  • 쿠폰관리
  • 내게시물
  • 좋아요